gallery foutou
foutou

씩스센스이후 대반전얘기 [funshop에서 펌]
제목 : 그랬구나... 그랬었던 거구나...


2007년 10월 02일.
일본의 유명 익명 게시판에 이런 글이 올라왔다.

-------------------------------------------------------------------------------

이 얘기는 꼭 누군가에게 하고 싶었다.
박봉의 샐러리맨 주제에 롤렉스의 데이토나가 꼭 갖고 싶어서
눈꼽만큼 받는 용돈에서 조금씩 떼어내어 저축하고 있는 나.
집에 있는 컴퓨터 배경화면도 데이토나 사진으로 깔았을 정도로 완전히 빠져버렸다.
시계 같은 것에 전혀 관심이 없는 마누라는
시계 사진 쳐다보는게 뭐가 그리 좋냐며 나를 바보 취급했다.
뭐, 마누라라는 존재는 대부분 그렇지 않을까.


그저께는 나의 생일이었다.
마누라가 몇 년 만에 생일선물을 줬다. 신혼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포장을 열어보자 안에는 손목시계. 크로노그래프... 서, 설마... 데이토나?


......하지만 문자판에 씌여진 문자는 'ELGIN'.
마누라는 나에게 "갖고 싶어하던 거 맞지?" 라고 말하며 환하게 웃어보인다.
눈물이 날 뻔 했다.


그래, 이제 데이토나 따위 필요 없어.
이 녀석이 멈출 때까지 매일 차고 다녀야지.
그 어떤 시계보다 소중히 여기겠다고 맹세했다.


-------------------------------------------------------------------------------


몇몇 사람들이 감동의 답글을 달았다.

하지만 그 중 한 사람이 두 달 전에 다른 게시판에 올라왔던 글을 찾아내고야 말았으니...


-------------------------------------------------------------------------------


2007년 8월 21일

남편이 시계를 갖고 싶어한다.
배경화면으로 사진을 붙여놓고 매일 쳐다본다.
알아보니 100만엔이 넘어가는 롤렉스.
저금까지 하고 있는 모양이다.
절대로 사게 하고 싶지 않다, 어쩌면 좋을까요?


-------------------------------------------------------------------------------


!!!!!!

그리고 거기 달린 답글.


-------------------------------------------------------------------------------

ELGIN 을 사줘라.
비슷한거 3만엔이면 산다.

-------------------------------------------------------------------------------



왠지 등장인물 모두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
    


이름: KBD

등록일: 2008-08-01 13:28
조회수: 1364


daytona.jpg (65.9 KB)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

@ | notice | +favorite